사회

Home > 사회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민주노총 ‘1만 명 집회’ 강행

김 총리 자제 요청에도 면담 거절로 거부

작성일 : 2021-07-02 16:40 작성자 : 최정인 (kmaa777@naver.com)

2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위원장이 민주노총을 방문했으나 건물 앞에서 면담 거절로 10분 만에 돌아갔다. [사진=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오는 3일 서울 여의도에서 1만 명 규모의 전국 노동자대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거듭 집회 자제를 요청했으나 민주노총은 강행 의지를 밝혔다. 2일 오전 김 총리와 정은경 중앙방역대책위원장은 민주노총을 찾아갔지만 건물 안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가야 했다. 


김 총리는 건물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민주노총 이양수 부위원장과 한상진 대변인에게 집회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김 총리와 정 위원장을 막아서면서 “정부에서 방역 실패한 것을 왜 우리에게 와서 그림을 만들려고 하는가”라며 반발했다.

건물 앞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전화하려는 김 총리에게 이 부원장은 “총리실로 돌아가셔서 전화하라. 기자들 앞에서 무슨 전화를 하신다는 것이냐”라며 “야구 경기, 콘서트는 되지 않느냐. 우리도 나름대로 국민들 걱정을 알고 있고, 충분히 준비할 능력도, 경험도 있다”고 집회 허가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의 이번 집회는 올해 하반기 총파업에 앞서 노동 문제를 전면적으로 부각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할 수 있다.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110만 명의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총파업을 추진 중이다. 11월 총파업이 지난해 당선된 양 위원장의 핵심 공약인 만큼 민주노총은 물러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경찰청은 이날 “가용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금지된 장소에 대한 집결 자체를 차단하겠다”며 불법 집회에 대해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불법 집회를 강행할 경우 방역당국과 합동으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감염병예방법 등 관련 법에 따라 적극적으로 조치하는 한편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방침”이라며 “민주노총은 국민들이 어렵게 지켜온 방역 노력을 수포로 만들고 전국적 방역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불법집회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