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경찰, 김기표 전 靑 반부패비서관 부동사 투기 의혹 수사 착수

사준모,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내일 고발인 소환조사

작성일 : 2021-06-30 15:42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경기남부경찰청 [사진=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송병일 대장)는 30일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 전 비서관은 50억여 원을 대출받아 아파트와 상가, 개발 지역 인근 맹지 등 90억 원대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러한 의혹을 바탕으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하 사준모)은 김 전 비서관과 그의 배우자 등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고발장에서 사준모는 김 전 비서관이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 토지 소유권 이전 과정에서 친인척 관계에 있는 지인과 공모해 명의신탁이 있었는지 조사를 요청했다. 

이어 김 전 비서관이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경기도 판교의 아파트도 배우자가 지분 대부분을 갖고 있어 조세 부담을 줄일 목적으로 부부간 명의신탁을 한 사례로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경찰은 오는 1일 권민식 사준모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수사에 착수한 단계로, 의혹이 제기된 부분을 다각도로 살펴볼 예정”이라며 “신속한 수사로 법과 원칙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 전 비서관은 대출로 부동산을 사들이는 소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지난 27일 비서관직을 사퇴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