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코로나19 주요 변이 감염자 247명 늘어

누적 1,113명…지역사회 확산 우려

작성일 : 2021-05-18 15:30 작성자 : 최정인 (kmaa777@naver.com)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국내 확진자가 늘면서 지역사회 확산 우려로 번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8일 0시 기준으로 국내애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247명 늘었다.


유전체 분석으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확정된 247면 중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는 19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변이 29명, 남아공발 변이 18명, 브라질발 변이 1명 등 순이었다. 이날까지 국내에서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총 1,113명을 기록했다.

이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중 내국인은 207명이었고 외국인이 40명이었다. 이들 가운데 52명은 해외에서 유입됐으며, 나머지 195명은 지역에서 전파된 국내발생 사례다. 해외유입 52명 가운데 2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27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기간 동안 진행한 검사에서 각각 양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은 격리 면제자로 입국했으나 이후 검사에서 확진됐다.

 

변이 바이러스 추가 확인 현황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 195명 중 112명은 집단발병 사례의 확진자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83명은 집단감엽 사례로 분류되지 않은 개별 확진자였다. 이날까지 국내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직접감염 사례는 총 83건으로 늘었다.

앞서 유전체 분석을 통해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된 확진자들과의 접촉력 등을 고려할 때 사실상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로 추정할 수 있는 ‘역학적 연관’ 사례는 총 1,457명에 달했다. 변이 확정 사례와 역학적 연관 사례를 모두 합치면 총 2,570명이 주요 3종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방대본은 지난해 10월 이후 총 9,977건의 검체를 분석해 현재까지 1,113건의 주요 변이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가 904건, 남아공발 변이가 111건, 인도 변이 87건, 브라질발 변이가 11건이다.

주요 변이 이외에 ‘기타 변이’로 분류되는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총 581건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미국 캘리포니아 변이(552건), 미국 뉴욕 변이(14건), 영국·나이지리아 변이(9건), 필리핀 변이(6건) 등이다.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의 집단감염 사례 증가 및 발생 지역 확대, 인도 교민 입국자 증가에 따른 인도 변이 사례 증가 등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위험이 증가하고 있어 지속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