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4월 취업자 65만 명 증가…6년 8개월 만에 최대폭

두 달 연속 증가…“고용시장 회복세 좀 더 뚜렷”

작성일 : 2021-05-12 15:33 작성자 : 김수희 (kmaa777@naver.com)

취업자 증가 [연합뉴스TV 제공]


4월 취업자가 65만 명 늘면서 6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번 달도 취업자 수가 증가하면서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21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65만 2,000명 늘었다. 증가 폭은 2014년 8월(67만 명) 이래 가장 컸다.


취업자 수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3월(-19만 5,000명)부터 올해 2월(-47만 3,000명)까지 12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지난 3월(31만 4,000명)부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수출과 내수 부문에서 경기가 반등할 조짐이 확연해지는 가운데 후행지표인 고용시장 회복이 점차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는 것이다.

취업자 증가세는 국내 생산 및 소비가 확대되고 수출호조 등 경기회복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맞물린데다 지난해 4월 고용 충격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 전반적으로 취업자 증가세…30~40대는 감소

이번 취업자 증가세는 46만 9,000명이 증가한 60세 이상이 견인했다. 그 뒤로는 20대(13만 2,000명), 50대(11만 3,000명) 순으로 증가했으나 30대(-9만 8,000명)와 40대(-1만 2,000명)에서는 취업자가 오히려 줄었다.

30~40대 취업자가 줄어든 것은 취업 진입·유입이 어렵다는 점과 해당 연령대에서 인구가 감소하는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

서비스업 취업자가 50만 7,000명 늘어 2개월 연속 큰 폭으로 증가했고 제조업 취업자 역시 1년 전보다 9,000명 늘면서 14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산업별로는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22만 4,000명), 건설업(14만 1,00명), 운수·창고업(10만 7,000명) 등에서 취업자가 많이 증가했다.


또한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입었던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2월 이후 14개월 만에 3월 2만 8,000명 감소에서 4월 6만 1,000명 증가로 돌아섰다. 반면 도·소매업(-18만 2,000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3만 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1만1,000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31만 1,000명)와 임시근로자(37만 9,000명), 일용근로자(3만 8,000명)가 모두 늘었다.

특히 상용근로자는 최근 4개월 연속 증가폭을 키워 고용이 질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1년 전보다 108만 2,000명 급감한 40만 3,000명을 기록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0.4%로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올랐다. 고용률은 전체 연령층에서 모두 증가했는데, 이는 2018년 1월 이후 처음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도 66.2%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고용 지표는) 전년 동월 대비로 보는데 요즘 계절조정 계열지수로 보면 전월 대비로도 상승하는 모습”이라며 “어느 정도 고용 개선효과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 역시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고용시장 회복세가 조금 더 뚜렷해졌다”고 평가했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실업률 감소세 지속…20대 실업률은 상승

실업자 수는 114만 7,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 5,000명 줄었다. 실업률은 1월 5.1%를 찍고 2월 4.9%, 3월 4.3%로 실업률이 줄어든 데 이어 4월도 4.0%로 줄었다. 이는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다만 20대 실업률은 10%로 1년 사이 0.9%포인트 상승했으며, 30대도 3.6%로 실업률이 올랐다. 청년층 실업률 상승은 작년에 연기된 9급 공무원 시험이 4월에 정상적으로 실시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대비해서 32만 4,000명 줄어든 1,666만 7,000명이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지난달 1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데 이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또한 그 폭 역시 2014년 4월(-37만 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컸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3만 8,000명 줄어 237만 1,000명이었고, 구직단념자는 2만 5,000명 증가해 63만 5,000명이었다.

정부는 “아직 취업자 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대면서비스업과 고용 취약계층의 어려움 지속되고 있다”면서 “경기 개선에 이어 고용이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될 때 완전한 경제회복을 이룬다고 보고 일자리 창출과 고용시장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