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러시아 백신 접종 창원 30대 코로나19 확진…‘돌파 감염’ 추정

보건당국 “국내 첫 돌파 감염 사례인지는 단언 못 해…접종력 검증 필요”

작성일 : 2021-05-11 16:16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용산구 예방접종센터 백신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자체개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러시아 현지에서 접종받은 경남 창원 3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를 두고 보건당국은 ‘돌파 감염’ 사례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보건당국이) 권장하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면역 형성 기간인 2주가 지난 이후에 감염이 된 사례를 돌파감염으로 잠정적으로 정의한다”며 해당 남성에 대해 “엄밀히 따지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돌파감염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창원시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해당 남성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러시아에 체류하면서 2차례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했고, 5월 초 입국해 지난 9일 무증상 상태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팀장은 “마지막 접종 일자는 4월 24일로, 2주가 지난 후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접종력이 확실하다면 돌파감염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내 접종 사례의 경우 접종력·백신 종류·접종일을 파악하기 쉽지만, 국내에서 접종하지 않는 백신을 맞은 후 감염된 사례에 대해서는 접종력 검증이 필요하다. 코로나19에 대한 노출 시점도 확인하기 어렵다”며 국내 첫 돌파 감염 사례로 분류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국내 접종자 중에서 확인될 경우 별도로 안내하겠다”며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하더라도 100% 예방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의 백신에서도 돌파 감염이 가능하고, 해외에서도 그런 사례들이 심심치 않게 보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