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경찰,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 강제수사…자산 2,400억 원 동결

투자 빙자해 4만 명으로부터 1조 7,000억 편취

작성일 : 2021-05-04 15:18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사진 아이클릭아트]


정부가 지난달부터 범정부 차원의 가상화폐 관련 불법행위 단속에 나선 가운데 경찰이 국내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4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A 가상화폐거래소의 강남 본사와 임직원 자택 등 22곳을 압수수색하고 자산 2,400억 원을 동결했다.


A 거래소 대표 이 모 씨 등은 A 거래소 회원 가입 조건으로 600만 원짜리 계좌를 최소 1개 이상 개설하도록 해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회원 4만여 명으로부터 약 1조 7,00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이 씨 등의 유사수신 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한과 사기 등 혐의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고자 이번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들은 “가상자산에 투자해 수개월 내로 3배인 1,800만 원의 수익을 보장하겠다”거나 “다른 회원을 유치할 경우 120만 원의 소개비를 주겠다”고 하는 등 수익과 각종 수당 지급을 내세워 회원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수익이 지급되기도 했지만, 이는 먼저 가입한 회원에게 나중에 가입한 회원의 돈을 수익 명목으로 주는 돌려막기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입금된 돈 가운데 대부분이 돌려막기에 사용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경찰은 지난달 15일 기준 A 거래소 계좌에 남아있는 약 2,400억 원을 몰수보전 신청해 확정판결 전까지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

법원은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판단하고 최근 경찰의 몰수보전 신청을 인용해 A 거래소는 해당 자산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없게 됐다.

경찰은 올해 2월부터 3개월가량 A 거래소에 대한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지만, 오늘 압수수색을 비롯해 A 거래소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인 것은 맞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