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부동산 투기 혐의 전 인천시의원 소환 조사

경찰, 미공개 정보 이용 집중 추궁

작성일 : 2021-04-12 11:29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인천시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는 전직 인천시의회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12일 19억 원에 땅을 사고 50억 원에 보상받은 것으로 드러난 전 인천시의원 A 씨(61)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인천경찰청 광역수사개 청사에 출석한 A 씨는 변호인이 입회한 상태에서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A 씨가 시의원에 재직했을 때 얻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와 조사 일정을 사전에 조율했고, 오늘 오전에 출석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A 씨는 2017년 8월 7일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일대 부지 3,435㎡를 19억 6,000만 원에 매입한 뒤 이를 대신해 현재 시가로 50억 원 상당인 상가 부지를 ‘환지 방식’으로 받았다. 환지는 도시개발 사업 과정에서 토지주들에게 돈 대신 다른 땅으로 보상하는 것을 말한다. 당시 토지매입 비용 19억 6,000만 원 가운데 16억 8,000만 원은 금융권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전 국회의원의 형 B 씨와 2019년 4월과 9월 인천시 서구 금곡동 일대 4개 필지를 공동으로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4개 필지는 각각 2,813㎡, 208㎡, 5,308㎡, 7㎡ 규모로 당시 총 매입금은 18억 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와 B 씨 형제가 이 땅들을 사들인 이후인 지난해 6월 무렵 서구 금곡동∼마전동∼대곡동을 잇는 ‘광로3-24호선’ 도로 건설 사업이 확정됐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