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Home > 행정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21일 발표

7월 거리두기 개편안 시행 준비로 3주간 재연장 가능성 높아

작성일 : 2021-05-18 16:17 작성자 : 최정인 (kmaa777@naver.com)

[연합뉴스TV 제공]


정부가 다음 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21일 발표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 대해 “잠정적으로 금요일(21일)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전에 발효하는 것을 두고 손 반장은 “며칠 여유를 두고 발표해야 예측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최근 2주였던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 조치를 3주로 연장한 것으로 미루어보아 이번 조정안 역시 다음 달 13일까지 3주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정부는 7월 중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인 만큼 현행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은 다시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 중이다. 또한 전국적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함께 수도권은 카페·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의 매장내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됐다.

한편 정부는 최근 호남권을 중심으로 확진자 증가 양상이 심상치 않자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3일부터 도내 전체 22곳 시·군에서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시범적으로 시행했으나 최근 여수·순천·광양·고흥 등 동부권에서 확진자가 잇따르자 이들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영총괄반장은 “전남 동부권역에서 확진자 수가 많이 증가함에 따라 2단계로 격상해 대응하고 있다”면서 “(다만) 이들 지역의 확진자가 다른 시·군에서 전파를 일으키거나 확진자가 증가하는 현상은 아직 나타나고 있지 않다는 게 전남도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남도에서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사업을 유지하되 동부권 지역에 대한 방역을 강화해 타지역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챙기고 있다’는 보고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동부 4개 지역을 제외하면 전남에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양상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 반장은 “시범사업이 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지 않나 싶다”면서 “시범사업을 하면 방역이 완화된다는 인식이 있는데 외려 전남도에서는 현장 방역 점검을 강화하고 각종 협회, 단체와 협심해서 안정적 운영을 위해 여러 노력을 수행 중”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행정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