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항공사·지상조업사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 연장

국토부·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추가 지원 대책 발표

작성일 : 2021-06-28 16:29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인천국제공항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항공사와 지상조업사에 대한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이 올 연말까지 6개월 추가로 연장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이 같은 내용의 항공업계 추가 지원대책을 28일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사 매출의 62.4%를 차지하는 국제선이 사실상 운항 중단 상태인데다, 화물기가 없는 저비용항공사(LCC)는 화물 운송을 늘릴 수 없고 매출 가운데 국내선이 차지하는 비중도 작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정부는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당초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을 올해 12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 기간 착륙료의 경우 10∼20%, 정류료와 계류장 사용료는 전액 감면된다. 정부는 항공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해 관계부처와 함께 9차례에 걸친 공항시설 사용료 감면·유예 등 지원 방안을 지난해 3월부터 발표해왔다.

이번 추가 감면은 약 580억 원 규모다. 정부가 이달까지 항공업계에 지원한 금액은 총 1조 8,500억 원에 달한다. 이 중 공항시설 사용료 등 항공 분야 감면액 1,223억 원, 면세점 임대료 등 상업 분야 감면액 1조 2,555억 원, 기타시설 임대료 감면액 604억 원, 납부유예 4,194억 원 등이다.

국토부는 기존 지원금액까지 합하면 총 1,803억 원의 감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윤진환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선제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라며 “국제 관광 비행·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가능한 대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