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수도권,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1주일 연장

새로운 거리두기 시행 하루 앞두고 유예

작성일 : 2021-06-30 17:50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27일 서울 명동 거리의 한 식당 앞에 기존 방역 수칙에 따른 이용객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3개 시도에서 당초 7월 1일 0시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던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이 1주일 유예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30일 0시를 기준으로 전체 신규 확진자 중 83.1%가 수도권에서 나오는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심각해지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중대본은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는 예정대로 7월 1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서울·경기·인천 3개 시도가 1주일 유예를 공식 건의하자 결국 이를 수용했다.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는 30일 오후 각각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현행 거리두기 1주일 연장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에서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와 현재 오후 10시까지로 돼 있는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유지된다.

당초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 첫 2주간(1∼14일)은 사적모임 인원은 6명까지 허용되고, 이후로는 8명까지 확대될 예정이었다.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역시 밤 12시까지로 2시간 늘어나게 돼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동 생활권인 경기도·인천시 등 수도권 지자체와 상호 협의해 현 거리두기 체계를 1주일 연장키로 했다”고 말했다.

중대본도 별도의 입장자료를 통해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적용을 1주간 유예하기로 했다”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1일부터 적용하되 단계 기준 초과 시 3단계로 격상을 하기로 하고, 지자체별로 2주간(1∼14)의 이행 기간 동안 방역을 최대한 강화하기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수도권 지자체들의 자율적 결정을 존중해 1주간의 유예 기간을 가져가는 데 동의한다”며 “수도권 지자체들과 함께 수도권에서의 코로나19 유행을 안정화시키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수도권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1주일 더 연장하게되면서 새 거리두기 체계는 비수도권만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