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희귀 혈전증’ 사망 30대, AZ 백신 인과성 첫 인정

“조기에 의심하고 진단받을 수 있는 체계 만들 예정”

작성일 : 2021-06-21 18:01 수정일 : 2021-06-21 18:06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희귀 혈전증’으로 사망한 것과 백신 접종 사이에 인과성이 있다고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지난 18일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이 회의를 열고 이상반응 신고 사례를 검토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추진단은 회의 결과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진단을 받고 사망한 30대 남성과 백신 접종간 인과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27일 AZ 잔여 백신을 접종받았으며 이달 5일 심한 두통과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 의원급 의료기관을 찾아 한 차례 진료를 받았다. 그러나 의식저하 증세까지 보이며 지난 8일 상급종합병원을 찾았으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받던 중 지난 16일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

박영준 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번 피해조사반 회의 심의 과정에서 ‘두통, 구토라는 비특이적 증상으로 인해 (접종 부작용을) 의심하는 부분에 대해 좀 지연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안타까운 부분이 좀 언급됐다”면서 “조금이라도 조기에 의심하고 진단받을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혈소판 감소 혈전증은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AZ나 얀센 백신을 맞은 뒤 아주 드물게 발생할 수 있다. 정부는 이러한 부작용으로 인해 AZ 백신을 지난 4월 12일부터 30세 이상 연령층에게만 접종할 수 있도록 했다.

추진단은 ‘바이러스 벡터’ 계열의 백신을 맞은 뒤 4~28일 뒤 진통제로도 조절되지 않는 심한 두통이 발생하고 구토가 동반되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 경우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을 의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호흡곤란, 지속적인 복부 통증, 팔·다리 부기 등이 나타나는 증상을 보이거나 접종 4∼28일 뒤 접종 부위가 아닌 곳에 작은 충격에도 출혈성 반점이 생기는 경우에도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추진단은 의료기관에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환자에 대해 혈액검사를 해달라고 당부했대.

지금까지 예방접종피해조사반(조사반)이 국내에서 백신 접종과 이상반응간 인과성이 인정된 사례는 사망 1명, 중증 3건, 아나필락시스 72건으로 늘었으며 인과성이 불명확하다고 판정한 사례는 총 8건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조사반은 그동안 총 18차례 회의를 진행하며 사망 및 중증 신고 사례 462건과 아나필락시스 의심사례 230건에 대해 심의했다.

조사반은 지난 16일과 18일에 회의를 각각 17·18차 회의를 열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망 사례 12건을 심의한 결과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망 사례를 제외한 9건은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평가했고 나머지 2건은 추가 자료를 보완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중증 의심 신고 사례 중 41건은 인과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고, 나머지 1건에 대해서는 추가 자료를 보완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신고사례 18건 중 9건에 대해서는 인과성을 인정했다.

피해조사반은 이와 함께 재심의 사례 2건 중 지난 4월 24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척수염으로 판단된 70대 남성과 관련해 인과성이 불명확하지만 의료비를 지원하는 사례로 분류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