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Home > 정치인

28만 국민 부름에 박능후 장관의 답은?

중증외상센터 지원 청원 28만 동의에 박능후 장관 답변 인건비 상향·외과 전공의 외상센터 근무 의무화 등 약속

작성일 : 2018-01-16 13:10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박능후 장관이 청와대 홈페이지 영상을 통해 중증외상센터 청원에 대해 답하고 있다.ⓒ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박능후 장관이 청와대 홈페이지 영상을 통해 중증외상센터 청원에 대해 답하고 있다.ⓒ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북한군 귀순으로 시작된 이국종 아주의대 교수(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장)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지원 요구에 대한 정부의 공식적인 답이 나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등록된 '중증외상 분야의 추가적·제도적·환경적·인력 지원 방안 마련' 청원에 대해 6분여의 동영상을 통해 답변했다.

이번 답변은 기준치인 20만 명을 훌쩍 뛰어넘은 28만 1985명의 국민 동의를 통해 이뤄졌다.

동영상에서 박능후 장관은 ▲중증외상센터 의료진 인건비 기준액 상향조정 ▲외과 전공의 외상센터 근무 의무화 ▲이송체계 개선 ▲보건복지부 관리·감독 강화 등을 약속했다.

그는 "현재 중증외상센터에 적용되고 있는 의료수가를 적정한 수준까지 인상해 기본적인 의료행위 자체가 경제적 보상을 받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중증외상센터 근무 의사들에 대한 인건비 기준액 자체를 지금보다 높여서 보상이 이뤄질 수 있게끔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관련 학계와의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겠지만 기본적 구상은 외과 전공의들이 일정 기간 중증외상센터를 거쳐 가도록 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중증외상에 대한 이해도가 넓어질 뿐 아니라 중증외상센터에서는 전공의를 둘 수 있어 인력수급이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송체계에 대해서는 "닥터헬기를 현행 제도상 불가능한 야간 운용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소방헬기를 권역외상센터와 연계할 수 있는 체계를 다듬겠다"고 약속했다.

향후 보건복지부의 관리·감독 강화에 대한 내용도 전했다.

박능후 장관은 "현재까지는 중증외상센터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행정적 지원이나 제재를 할 수 있는 장치 자체가 미비하다"며 "전담 인력을 보강해 충분한 보상과 제재를 함께 하고 현장 의료진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예산을 배분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청원은 외상에 대해 되돌아볼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를 통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보건복지부의 역할이 한층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