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Home > 의료인

OECD 통계로 보는 한국의 보건의료

- OECD,「보건통계 2019」결과 발표 -

작성일 : 2019-07-22 09:43 수정일 : 2021-10-29 11:46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 border="0" src="/img_up/shop_pds/mknews2/gisa/2019/asd1563756593.jpg" style="max-width: 100%;" title="" />
ⓒ사진 아이클릭아트 / 메디컬코리아뉴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발표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9」의 주요 지표별 우리나라 및 각 국가의 수준․현황 등을 분석하였다고 밝혔다.
「OECD 보건통계」는 건강 수준, 건강 위험요인, 보건의료자원, 보건의료이용, 장기요양 등 보건의료 전반의 통계를 담은 데이터베이스(DB)이다.

 


* http://www.oecd.org/els/health-systems/health-data.htm


이 DB는 회원국의 보건수준을 동일한 기준에서 비교할 수 있어 국가별 수준비교와 각국의 정책 기초자료로 많이 활용되고 있다.

OECD는 국제기구의 공통 지침을 기반으로 작성된 회원국의 통계를 제출받아 매년 갱신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자료는 주로 2017년을 기준 시점으로 한다. 다만, 각 국의 통계작성 기준에 따라 이용 가능한 가장 최근 자료를 사용했다.

※ (유의점)OECD는 2019년 7월 2일에 통계를 공표한 이후, 일부 수정․보완하고 있으므로 자료의 추출 시점에 따라 보도 자료의 수치와 동일하지 않을 수 있음. 본 자료는 2019년 7월 5일 기준의 OECD DB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임


< 그림 붙임 참조 >

 

 

[]

 

 

 

1. 건강 수준 (P.4)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OECD 국가(80.7) 비교해서 상위국에 속하며, 주요 질환의 사망률은 대체적으로 OECD 평균보다 낮음

 

반면,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29.5%)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낮음

 

2. 건강 위험요인(P.7)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의 흡연율(17.5%)1인당 연간 주류 소비량(8.7)OECD 평균 수준임(*흡연율: 16.3%,주류소비: 8.9)

 

만성질환의 주요한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을 겪는 인구 비율은 OECD 국가 중에서 두 번째로 낮음

 

3. 보건의료자원 (P.10)

 

임상의사(한의사 포함)는 인구 천 명당 2.3, 간호 인력은 인구 천 명당 6.9으로 인적 자원이 OECD 국가 중에서 부족한 편임(*인구 천 명당 임상의사 3.4,간호 인력 9.0)

 

반면, 병원의 병상은 인구 천 명당 12.3OECD 평균(4.7) 2.6에 이르고, 자기공명영상장치(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 보유대수도 OECD 평균보다 많아 물적 자원의 보유 수준은 최상위권

 

4. 보건의료이용 (P.12)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에서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연간 16.6)가 가장 많고, 평균재원일수(18.5)가 가장 긴 편에 속함

 

국민 1인당 경상의료비(2,870.3 US$PPP)와 의약품 판매액(634.0 US$PPP)은 계속 증가하고 있음

 

5. 장기요양 (P.16)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65세 중 8.3%)OECD 평균(12.5%)보다 낮지만, 급속한 고령화,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함

 

 


< 건강 수준 >

기대수명이 10년 전과 비교해서 3.5년 증가했지만,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의 비율은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