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Home > 일반인

"우울증, 심박동 패턴으로 알 수 있다"

"우울증, 심박동 패턴으로 알 수 있다"

작성일 : 2020-09-14 09:44 수정일 : 2021-10-29 15:24 작성자 : 한국뉴스프레스

휴대용 심박동 모니터(미니 심전도)
휴대용 심박동 모니터(미니 심전도)
[출처: 메디컬 익스프레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24시간 심박동의 패턴으로 우울증을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괴테(Goethe)대학 정신의학 전문의 카르멘 쉬베크 박사 연구팀은 24시간 심박동을 측정하면 우울증인지 아닌지를 90%의 정확도로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12일 보도했다.

정상적인 치료가 듣지 않는 주요 우울장애(major depressive disorder) 환자 16명과 건강한 사람 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들에게는 우울증에 빠른 효과를 보이는 수면마취제 케타민(ketamine) 또는 위약(placebo)을 투여한 뒤 휴대용 미니 심전도(ECG)를 가슴에 부착하게 하고 4일 낮과 3일 밤 심박동의 패턴을 분석했다,

이와 함께 우울증이 없는 대조군의 심박동 패턴과 어떻게 다른지도 비교했다.

그 결과 우울증 환자는 기본적으로 심박동이 빠르고 심박 수의 변동(variation)은 적은 패턴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환자는 건강한 사람보다 1분당 심박 수가 10~15회 많았다.

그러나 케타민이 투여된 환자는 기본 심박 수와 심박 수의 변동이 정상인의 패턴에 가까워지는 변화가 나타났다. 이들은 케타민에 빠른 반응을 보여 '해밀턴 우울증 평가점수'(HDRS: Hamilton Depression Rating Scale)가 30%나 낮아졌다.

심박 수는 낮에는 올라가고 밤에는 내려가는 것이 정상이다. 그러나 우울증 환자는 밤에도 심박 수가 내려가지 않았다.

이는 우울증 발생 위험이 있는 사람이나 우울증이 치료됐다가 재발할 위험이 있는 사람을 가려낼 수 있는 생물표지(biomarker)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