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경찰, ‘부동산 투기 혐의’ 공무원 대전시청 사무실 4곳 압수수색

당사자 “비상식적…말도 안 되는 음해” 반박

작성일 : 2021-05-11 17:28 작성자 : 우세윤 (kmaa777@naver.com)

경찰이 11일 대전시 서구 대전시청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공무원 부동산 투기 혐의 관련 물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공무원 부동산 투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11일 대전시청 노인복지과·재난관리과·도시계획과·도시재생과 등 사무실 4곳을 압수수색했다.

대전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압수수색으로 서구 괴곡동 일대 장사종합단지 개발(추모공원 현대화 사업) 관련 컴퓨터 하드웨어와 장사시설수급 중장기 계획 등 문서 30여 건을 확보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와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했으며 A 씨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해당 사업 추진에 관여했던 시 소속 공무원 A 씨에 대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등의 혐의 수사 차원에서 진행됐다.

이에 대해 A 씨는 “(주장하는) 매입 시점에는 구청 감사실에서 근무했고, 당시 장사종합단지 조성 계획조차 없었다”며 “상식적으로 기피 시설인 장사시설 인근에 누가 개발 이익을 생각해 땅을 사느냐. 있는 땅도 팔고 나와야 할 상황인데, 말도 안 되는 음해”라고 해명했다.

대전시 역시 구청과의 합동조사를 통해 A 씨가 직무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사실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경찰 수사는 앞서 정의당 대전시당이 A 씨가 내부정보를 이용해 장사종합단지 조성 부지 인근에 가족 명의로 땅을 사들인 정황이 있다고 주장함에 따라 진행됐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장례부터 안치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장사종합단지 조성 사업지를 서구 괴곡동 대전추모공원 일대로 결정하고, 현재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