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Home > 일반

오늘 중 태풍 '바비' 소멸…중부지방 점차 영향권 벗어나

남부지방 내일까지 많은 비…서울 등 곳곳 다시 무더위, 제9호 태풍 발생시기·경로·강도 예측하기 일러…예의주시

작성일 : 2020-08-27 09:37 작성자 : 한국뉴스프레스

'바비' 영향권에서 벗어난 대전지방

'바비' 영향권에서 벗어난 대전지방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27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원내동에 먹구름이 빠르게 이동하는 틈새로 푸른 하늘이 드러나고 있다.
2020.8.27 yskim88@yna.co.kr

 

제8호 태풍 '바비'가 27일 우리나라를 지나 북한 지역으로 넘어감에 따라 중부지방도 이날 오전 중 점차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난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현재 바비가 평양 남서쪽 약 70㎞ 육상에서 시속 45㎞로 북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은 아직 강한 수준이나 정오께 중간으로 약화하며 28일이 되기 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이동경로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내려진 태풍특보도 모두 해제된다.

최대 순간풍속은 흑산도 초속 47.4m(26일 오후 8시29분), 북격렬비도 44.2m(27일 오전 2시 19분), 가거도 43.4m(26일 오후 1시 26분) 등의 순이었다.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이 443.0㎜로 가장 많았고, 한라산 사제비 415.5㎜, 한라산 윗세오름 329.0㎜가 뒤를 이었다.

1시간 최대 강수량은 한라산 사제비 74.5㎜(26일 오후 1시 24분), 경남 산청 단성 74.0㎜(27일 오전 1시 8분), 한라산 삼각봉 73.0㎜(26일 오후 1시 24분) 순으로 집계됐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도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건조한 공기와 만나 28일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일부 지역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며 무더워질 예정이다.

대구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고 서울 전역과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예상됐다.

태풍의 위력…처참하게 부서진 가거도 방파제
태풍의 위력…처참하게 부서진 가거도 방파제

(신안=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2020.8.27 [주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hogy@yna.co.kr

이런 가운데 일부 날씨애플리케이션 등에서는 주말께 제9호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제9호 태풍이 발생한다면 이름은 '마이삭'으로 명명된다. 마이삭은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나무의 한 종류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다음 태풍의 발생 시기와 강도 등을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러 수치모델에서 제9호 태풍의 예상 발생시기와 경로를 모의하고 있으나 아직 크고 많은 변수와 변화가 있다"며 "태풍은 발생 후에 경로나 강도를 구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얼마나 셀지 등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다만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태풍이 발생할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으며 우리나라 영향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