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집중단속

원안위·소비자원, 3월부터 오는 12일까지 합동 점검 실시

작성일 : 2021-03-05 15:53 수정일 : 2021-03-05 18:39 작성자 : 우세윤 (kmaa777@naver.com)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소비자원,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 합동점검 추진 간담회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와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이 3월부터 12월까지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에 대한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생활방사선 부적합제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진행되며, 음이온 효과 부당광고 제품이 집중단속 대상이다.

원안위와 소비자원은 최근 오픈마켓에서 효과를 거짓으로 구민 부당광고를 하는 음이온 제품의 수가 늘자 민간 모니터링단 ‘시니어소비자지킴이’를 구성해 이들 제품을 집중 점검한다. 원안위와 소비자원은 신체에 밀착되거나 오래 착용하는 침구, 마스크, 장신구 등과 같이 국민 안전에 직결되는 제품을 중심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원안위는 천연방사성물질을 사용한 제품에 대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 기준 위반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연간 피폭선량 1mSv(밀리시버트)를 초과하거나 신체 밀착 및 장기 착용 제품에 천연방사성물질을 원료로 사용할 수 없다.

소비자원은 천연방사성물질을 사용하지 않았으나 음이온 효능이나 효과 등이 유익한 것처럼 광고하는 제품을 색출한다.

원안위와 소비자원은 이번 점검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모니터링 요원 교육을 실시해 전문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오픈마켓 운영 업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해 생활방사선 안전기준 위반 및 부당광고 제품에 대한 이해 제고와 자율점검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은 “국민 안전 확보와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필요한 점검인 만큼 양 기관 간 긴밀하게 협업해 안전기준 위반 제품을 근절하고 안전한 소비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