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택배업계, 설 성수기 분류작업 등에 하루 1만여명 추가 투입

작성일 : 2021-01-21 17:51 수정일 : 2021-01-21 17:57 작성자 : 우세윤

택배 종사자 보호를 위한 택배업계 간담회

택배 종사자 보호를 위한 택배업계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21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설 성수기 대비 택배 종사자 보호를 위한 택배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택배업계가 내달 설 연휴(2.11∼14)를 앞두고 급증하는 택배 물량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성수기 기간 분류 작업 등에 하루 1만여 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변창흠 장관 주재로 택배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이번 설 연휴 기간 택배 물량이 평상시보다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를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택배업계는 당초 올해 1분기까지 투입하기로 한 분류 지원인력 6천명(CJ대한통운 4천명, 롯데·한진 각 1천명)을 특별관리기간에 최대한 조기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일 12시간, 주 60시간 이내 근무를 원칙으로 세우고 이 기간 안에 작업시스템을 긴급히 개선키로 했다.

아울러 주간 작업자의 심야 배송을 막기 위해 물량을 분산하고, 배송지원 인력도 투입할 방침이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쿠팡 등 5개 사에서는 간선 기사(차량), 택배기사(차량), 허브 터미널 분류인력, 서브 터미널 상하차(일명 '까대기' 작업) 인력, 동승 인력 등 하루 평균 약 5천명을 특별관리기간에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택배기사 업무과중 (PG)

택배기사 업무과중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택배사들은 물량이 집중돼 배송 지연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설 연휴 휴식을 보장하고 물량 분산 배송을 위해 설 연휴가 포함된 주(2.8∼14)에는 집화(集貨) 작업을 자제할 방침이다.

이밖에 택배사들은 영업소별로 건강관리자도 지정해 운영한다.

건강관리자는 업무 전후로 종사자의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건강 이상자가 있으면 즉시 보고하고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택배업계는 이번 특별대책기간 종사자 일일 작업시간, 심야 배송 여부, 건강관리 상황 등을 정부와 날마다 공유하고 정부는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이행 실태를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 이날 간담회에서 변 장관은 "종사자의 장시간·고강도 작업에 의존하는 산업구조는 지속 가능하지 않다"며 "종사자를 포용하는 스마트한 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과감한 혁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변 장관은 이어 택배업계 노사의 사회적 합의와 관련해 합의 내용이 현장에서 충실히 이행되도록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는 분류 작업을 택배사 책임으로 명문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사회적 합의 서명식이 열렸다.

국토부는 택배 터미널 등 물류 인프라 용지 확보를 위해 철도역사·고속도로 하부 등에 확보한 택배 분류장 10곳을 다음 달 안으로 택배업계에 공급하고, 하반기에도 추가 공공 유휴지를 발굴·공급할 계획이다.

또 첨단 설비를 갖춘 스마트 물류센터와 분류 자동화 설비 구축을 위해 연 5천억원 규모의 저리 정책자금도 올해 4월부터 지원하게 된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분류작업을 회사가 전적으로 부담하게 되면서 택배비가 오를 수밖에 없다는 지적에 대해 "택배 기사 처우개선에 실제 얼마만큼의 택배비 인상 요인이 있는지 실태 파악과 함께 연구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사회적 논의기구에 공정거래위원회와 소비자단체도 포함된 만큼 추후 합리적인 안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