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코로나19 어제 389명 신규확진, 54일만에 300명대로…사회적거리두기 단계 하향되나...

작성일 : 2021-01-18 09:45 수정일 : 2021-01-18 10:26 작성자 : 우세윤

서울시청 앞 임시선별진료소

서울시청 앞 임시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7일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확연한 감소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후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9명 늘어 누적 7만2천72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20명)보다 131명 줄어들면서 이번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인 지난해 11월 25일(382명) 이후 54일 만에 300명대로 내려왔다.

여기에는 전반적인 감소세에 더해 휴일인 전날 검사 건수가 평일 대비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연일 1천명대를 기록했던 신규 확진자는 새해 들어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해 최근 400∼500명대를 유지하다가 한 단계 더 내려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66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이번 3차 대유행은 지난달 25일(1천240명) 정점을 기록한 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확진자의 감소로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될지 여부에 이목이 집중된다.

만일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될 경우 다시 확진자가 늘어날 수 있으니, 우선 현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맞다는 말도 나오는 한편, 소상공인들은 하루빨리 사회적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되기를 기다리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