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31일 , 서울 시내버스 밤 9시 이후 20% 감축…주말 수준으로

325개 노선 해당…"조기 귀가 유도"

작성일 : 2020-08-31 11:40 작성자 : 대한뉴스프레스

시내버스도 방역

내버스도 방역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4일 구로구 시내버스 6512번과 5618번 차고지에서 관계자가 방역을 하고 있다. 전날 이 회사 버스기사 중 확진자가 나와 한동안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 2020.8.24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임화섭 기자 =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기간에 서울 시내버스의 야간 운행이 20% 감축돼 평상시 주말 수준으로 줄어든다.

 

서울시는 8월 3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오후 9시 이후의 시내버스 운행을 평시의 80%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개 혼잡노선과 올빼미버스, 마을버스를 제외한 325개 노선의 야간 운행 횟수가 현재 4천554회에서 3천641회로 줄어들게 된다.

이는 시민들의 조기귀가, 대외활동 자제, 야간시간대 일회성 이동 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밤 시간대에 5∼10분마다 다니던 버스는 약 10분에 한 대꼴로, 원래 약 10분 간격으로 다니던 버스는 약 15분에 한 대꼴로, 약 20분 간격으로 다니던 버스는 25∼30분에 한 대꼴로 운행 간격이 길어질 전망이다.

서울 시내버스 운행 중 오후 9시 이후 운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횟수로는 11.1%이며 이용 승객 수로는 10.2%다.

내일부터 서울 시내버스 밤 9시 이후 20% 감축…주말 수준으로(종합2보) - 2

 

서울시 관계자는 "밤 시간대 20% 감축은 평상시 주말 밤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하고 시민들의 조기 귀가를 유도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이번 조치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체적인 노선별, 버스별 운행시간표 조정은 시가 버스운송조합을 통해 논의중이며 각 버스회사의 정보와 계획을 취합하는 실무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정류소별 버스정보안내전광판을 통해 감축 운행을 안내하고, 차내 방송시스템 등을 활용해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조기 귀가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시내버스 승객이 작년 동기 대비 약 29% 감소했다며 '천만 시민 멈춤 주간' 선포에 따른 조치가 8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시행되면서 승객 감소 추세가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