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Home > 일반

급성장하는 가정간편식 시장…호텔·백화점도 가세

1인 가구 증가·코로나19 영향…에어프라이어 보급도 역할

작성일 : 2020-12-14 10:31 작성자 : 최정인

가정간편식(PG)

가정간편식(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연합뉴스에 따르면 1인 가구가 갈수록 늘어나고 가정에 에어프라이어가 보급되면서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고속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며 가정간편식이 더 주목받자 호텔과 백화점까지 이 시장에 뛰어드는 모습이다.

1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의 올해 1~11월 국·탕·찌개류 등 국물요리 제품의 판매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30% 정도 늘었다.

또 돈카츠·핫도그·치킨류 등 튀김류 판매는 31% 늘었고 냉동만두와 햇반은 각각 14%, 12% 증가했다.

가정간편식은 가정식 형태의 완전 조리 또는 반조리 제품으로 햇반, 카레, 냉동식품, 컵밥, 국·탕 요리에 이어 최근에는 식재료와 양념 등을 세트로 제공하는 '밀키트(Meal Kit)' 상품까지 다양하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부터는 전자레인지에 데워 바로 먹을 수 있는 생선구이와 집에서 손쉽게 빵을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한 재료인 베이킹믹스 등도 판매하기 시작했다.

CJ제일제당 냉동 제품들
CJ제일제당 냉동 제품들

[CJ제일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밀키트 전문기업 프레시지의 경우에는 올해 매출액을 1천700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712억 원)보다 14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최근 프레시지가 취급하는 밀키트 제품 수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76% 정도 많아졌다.

이처럼 가정간편식 시장이 급성장하는 것은 음식을 간편하게 만들어 먹는 수요가 많은 1인 가구 증가와 가정용 에어프라이어 보급 덕분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1인 가구는 614만8천 가구로 전체 가구(2천34만3천)의 30.2%를 차지했다. 1인 가구 비중은 2015년 27.2% 이후 줄곧 상승세다.

식품회사들은 에어프라이어로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했다. 대상의 경우 최근 가정간편식 브랜드 '야식이야(夜)'를 선보였다.

프레시지 밀키트
프레시지 밀키트

[프레시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커리 업체 파리바게뜨의 가정간편식 브랜드 '퍼스트 클래스 키친' 13개 제품 중 6개는 에어프라이어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것이다.

코로나19로 가정간편식 인기가 더 높아지자 호텔과 백화점도 뛰어들고 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중식당 '호경전'의 대표 메뉴를 재현한 밀키트 제품 '조선호텔 유니짜장'과 '조선호텔 삼선짬뽕'이 출시 100여 일 만에 판매량 10만 개를 기록하자 판매처를 쓱닷컴 새벽배송에서 전국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으로 확대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이베리코 목살 김치볶음밥과 스파이시 타이 해산물 볶음밥 등의 밀키트 상품도 내놓을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프레시지와 손잡고 '63 다이닝 키트(63 Dining Kit)'를 출시했다.

이 상품은 63빌딩 레스토랑에서 사용하는 고급 식자재를 그대로 담아낸 프리미엄 밀키트다. 양갈비 스테이크와 얼큰 소고기 전골, 설악황태진국 등 3종류 메뉴로 구성됐다.

롯데백화점은 10월부터 본점과 잠실점 등 수도권 점포에서 홈파티를 겨냥한 스테이크 밀키트 11종을 판매한 데 이어 크리스마스이브인 오는 24일에는 '그레이터 오마하 티본스테이크 밀키트'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