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특수본, ‘투기 의혹’ 포천 공무원 영장 보완해 재신청

수사 중인 국회의원 3명에 대해서는 말 아껴

작성일 : 2021-03-25 14:05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는 검찰에서 반려된 경기 포천시청 공무원 A 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보완해 재신청하기로 했다. 이는 특수본이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신청한 구속영장이다.

A 씨는 지난해 9월 부인과 공동명의로 포천 시내 도시철도 7호선 연장 노선 역사 예정지 인근의 땅 2,600㎡와 1층 조립식 건물을 약 40억 원에 매입했다. 매입에 들어간 비용은 담보대출과 신용 대출로 마련했다. 특수본은 A 씨가 7호선 연장사업 업무를 담당하면서 알게 된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땅을 투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수본 관계자는 25일 “영장 신청 이후 검찰에서 일부를 보완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이를 보완해서 오늘 오전 중 다시 영장을 신청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영장 신청 이후 A 씨 변호사가 의견서를 제출했다.”라며 “변호사가 제시한 물음을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특수본은 투기 의혹으로 수사 중인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특수본 관계자는 “국회의원도 조사할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라고 말했다.

특수본 최승렬 수사국장은 전날 24일 브리핑에서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 14명 가운데 수사 대상으로 삼고 있는 분은 3명이다.”라며 “검찰이 접수한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서가 경찰로 일부 오고 있어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다.”라고 밝혔다.

특수본은 수사중인 국회의원 3명의 실명을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최국장은 같은 날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과 전현직 고위공직자 등 신분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라며 “투기로 취득한 토지·재산은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해 부당이득을 반드시 환수하겠다.”라고 전했다.

현재 본인이나 가족의 투기 의혹으로 고발되거나 수사 의뢰된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서영석·김한정·김주영, 국민의힘 강기윤·이주환, 무소속 전봉민 의원 등이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