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홍남기 "1월 고용 바닥으로 조금씩 나아질 전망"

작성일 : 2021-02-10 11:47 작성자 : 우세윤

비상경제 중대본 주재하는 홍남기 부총리

비상경제 중대본 주재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10

연합뉴스보도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최근 방역상황, 경기상황, 고용 추이 및 방역의 고용파급 속도 등을 종합 감안하면 1월 고용을 바닥으로 해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을 보일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1월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98만2천명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최대 감소 폭을 보인 것에 대해 "비록 예상된 것이기는 하나 고용지표의 힘든 모습에 무거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고용 충격은 방역 강화 영향뿐만 아니라 1월 폭설 등 일부 계절적 요인, 연말·연시 재정 일자리 사업 종료·재개에 따른 마찰적 요인, 지난해 1월 고용 호조로 인한 기저효과 등도 일부 작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금의 고용상황 엄중함을 감안해 고용유지 및 직접 일자리 기회 제공, 고용시장 밖 계층에 대한 보호 강화, 민간부문 일자리 촉진에 최우선순위를 두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 직접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1분기 중 90만+α개 직접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공공부문 일자리의 버팀목 역할을 더 강화하겠다"며 "공공기관도 상반기 채용인원을 더 확대하고 1분기 체험형 인턴 4천300명도 신속히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연간 채용목표 2만6천명 중 45% 이상을 상반기에 뽑겠다는 의미다.

생계안전망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3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3월까지 전액 지급하겠다"며 "국민취업지원제도 지원 신청분을 신속 심사해 1분기 중 19만명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민간일자리 창출 촉진에도 의지를 보이면서 "6조2천억원 규모의 신규 기업 프로젝트 2건(여수 석유화학 공장 신·증설, 동탄 복합시설 개발) 투자 애로를 적극 해소하고 연구개발특구, 모빌리티 분야 규제샌드박스 도입,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등 벤처 3대 프로젝트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최근 고용상황, 고용시장 구조변화, 금년 고용대책 등을 면밀히 짚어보고 이를 토대로 한 청년·여성 맞춤형 일자리대책 검토 작업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상반기 중 청년고용 활성화 방안, 여성 일자리 대책, 직업 전환 지원방안, 직업능력개발지원방안, 공공고용서비스 강화방안 등의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