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확진자 200명대로 줄어,설이후 수도권 영업시간 연장여부 결정"

작성일 : 2021-02-08 09:28

전해철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

전해철 장관, 중대본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일 200명대로 줄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였던 지난해 11월 하순 이후 첫 200명대 기록이다.

이에 정부는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일주일간 상황을 지켜보고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오늘 200명대로 줄어든 다행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늘부터 비수도권 지역 일부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이 밤 10시까지로 1시간 연장된다"며 "수도권 지역의 경우도 지금부터 설 연휴가 끝나는 일주일 동안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면밀히 검토해 영업시간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또한 설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조정할 계획이다.

전 2차장은 "설 연휴가 끝나는 다음 주부터 적용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조정에 관한 사항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공개토론회 등을 거쳐 단계조정, 방역수칙 개선에 관한 사항을 종합 검토하고 방역과 서민경제를 균형 있게 고려한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관건은 설 연휴 기간의 감염확산 억제 수준에 달려 있다"며 "설 연휴가 끝날 때까지 영업시간 준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물론 설 연휴 방역대책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설연휴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대폭 감소했다고 한다.

백신접종의 경과에 따라 다음 명절 추석의 고향 방문이 기대된다.

[그래픽]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조치 조정내용

[그래픽]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조치 조정내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