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안철수, 금태섭과 1차경선 수락…"국힘과 2차 단일화"

작성일 : 2021-02-03 10:17 작성자 : 우세윤

(왼쪽부터) 금태섭 - 안철수

(왼쪽부터) 금태섭 - 안철수

[촬영 안정원. 국민의당 제공]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후보 단일화 논의와 관련,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의 '제3지대 경선' 제안을 수락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의 후보경선과는 별개로 '안철수-금태섭 경선'이 일단 확정됐다.

안 대표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금태섭 후보뿐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 교체에 동의하는 모든 범야권 후보들이 함께 모여 1차 단일화를 이룰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단일화의 조건으로 "1차 단일화 경선에서 후보가 된 사람은 국민의힘 후보와 2차 단일화 경선을 통해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룬다"며 "단일화에 참여한 예비후보들은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화된 후보의 지지를 공개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단일화 취지에 동의하고 경선 과정에서 일체의 네거티브나 인신 비방성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조건도 제시하면서 "이 정권에 문제 의식을 느끼는 분들이 범야권"이라고 규정했다.

국민의힘 경선 일정에 맞춰 '제3지대 경선' 일정을 진행할지에 대해서는 "실무 대표들이 모여 협의하면 거기서 정해질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일정을 정해 따르라고 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저희가 범야권 후보 단일화 예비경선 A조라면, 국민의힘은 예비경선 B조가 될 것"이라면서 "야권 후보 적합도나 경쟁력 면에서 가장 앞서가는 제가 포함된 리그가 A리그"라고 강조했다.

최근 출마를 선언한 조정훈 시대전환 대표가 범야권에 포함되는지에 대해서는 "(이번 경선은 조 대표가) 범야권인지 범여권인지 확실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