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정총리 "설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모든 수단 강구하겠다."

작성일 : 2021-01-27 09:19 작성자 : 우세윤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국무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1.26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성수품 방출물량 확대 등 설 장바구니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설을 앞두고 일부 품목 가격이 다소 불안한 모습"이라며 "계란값이 오르고 풍수해에 따른 흉작으로 제수용품 가격도 심상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주 발표한 설 민생 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따뜻한 명절을 맞도록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덧붙였다.

 

국민들을 향해선 "연휴 기간 가급적 고향 방문과 여행을 자제하고, 이동과 접촉을 최소화해야만 상상하기 싫은 4차 대유행의 악몽을 피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 한편 정 총리는 회의에서 "부동산에 몰려있는 시중 자금을 뉴딜 기업 등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도하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달라"고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등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올해는 뉴딜 정책이 성과를 내도록 시중 자금이 혁신 기업에 투자되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지만, 유동성의 상당 부분이 부동산에 쏠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관 투자자에 대한 상업용 부동산 대출 규제가 미흡해 자산 시장 거품을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며 "연기금, 공제회 등 기관 투자자가 상업용 부동산보다 생산적인 부문에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주앞으로 다가온 설연휴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매출부진에 따른 어려움을 물가 안정으로 어떻게 이끌어 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