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

Home > 의료인

3차원 미니 장기(organ)를 이용한 질환모델 개발

성공적인 장 섬유화 모델 개발로 장 협착 치료기술 발전 기대

작성일 : 2017-07-25 11:45 수정일 : 2021-10-29 14:57

□ 살아있는 동물이나 일반 배양세포 수준에서는 수행하기 어려운 연구를 위하여, 실제 장기와 유사한 모델을 만들어 치료제 발굴로 나아가게 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었다.

 

 

○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차의과학대학교 유종만 교수 연구팀이 3차원 미니 장기(organ)를 이용하여 장 섬유화*의 발생기전을 규명하고, 장 협착** 치료제 발굴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 장 섬유화: 장기의 일부가 굳는 현상

** 장 협착: 주로 장 섬유화에 의하여 장기의 통로가 좁아지는 현상

 

 

□ 최근 국내에서도 염증성 장질환 환자수가 급증하여 5만 여명에 이르며, 상당수의 환자는 적절한 치료를 받더라도 장 협착이 발생해 장 절제 수술을 반복해서 받아야 하는 고통에 처하고 있다.

 

 

○ 본 연구는 크론병 등의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서 발생하는 장 섬유화와 이에 따른 장협착의 원인 규명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진행되었다.

 

 

○ 연구를 위해서는 실제 장기와 유사한 실험모델이 필요한데, 적절한 동물 및 세포 모델이 없는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고자 장기와 유사한 3차원 미니 장기(mini-organ)를 만들었다.

 

 

○ 이 3차원 미니 장기는 유사 장기 또는 오가노이드(organoid)라고도 불리며, 줄기세포를 3차원적으로 배양하여 만든 것으로 현재 과학계에서 매우 주목받는 신기술이다.

 

 

□ 아직까지 효과적인 방지책이 없는 장 섬유화의 근본 원인을 밝히고 치료제 개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쉽고 정확하게 실험에 사용할 수 있는 질환모델이 개발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이번 성과는 장 협착 치료제 개발을 촉진시킬 중요한 교두보를 확보한데 큰 의미가 있다.

○ 연구책임자인 유종만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유사장기가 질환 발생 기전, 약물 효능 분석, 치료제 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는 훌륭한 도구임을 증명하였고, 기존의 세포·동물실험으로 할 수 없었던 연구를 가능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 게재 논문 정보

- 저널명: Scientific Reports (IF 5.228)

- 논문명 : Organoid-based epithelial to mesenchymal transition (OEMT) model: from an intestinal fibrosis perspective

- 저자 정보 :

(공동제1저자) 한수정 (차의과학대학교), 남명옥 (차의과학대학교)

(공동교신저자) 유종만 (차의과학대학교), 유준환 (차의과학대학교)

 

○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질병중심중개기반연구)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의과학 분야 학술지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되었다.

 

저작권자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https://info.khidi.or.kr/)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료인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