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Home > 일반인

[치아건강] 빠진 치아 보관 방법 및 올바른 대처법

작성일 : 2019-05-29 10:12 수정일 : 2021-10-29 14:39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사진 아이클릭아트 / 메디컬코리아뉴스

치아가 제 위치에서 빠져나오는 '치아 탈구'가 생기면 환자나 보호자 모두 당황하기 십상이다. '치아 탈구'는 전체 치아 외상사고의 0.5~3%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뼈의 탄력성이 높은 어린이에게 자주 나타나는 증상이다. 탈구된 직후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치아를 살리느냐 마느냐가 달렸다.

 

치아가 빠지면 그 머리 부분을 잡은 뒤 적절한 보관 용액에 넣고 1시간 내로 치과를 방문해야 한다. 최근 탈구된 치아를 우유나 물에 담가오는 환자가 부쩍 늘었다. 우유와 생리식염수는 괜찮지만 수돗물과 생수는 세포 생활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부적절하다. 탈구된 치아를 빠진 위치에 돌려놓은 뒤 손수건으로 가볍게 물고 치과를 내원하는 것도 방법이다. 다만 어린이나 영유아는 치아를 삼킬 수 있으므로 이 방법은 적극적으로 권장하지는 않는다.

 

치과에서는 빠진 치아를 2주가량 고정하는 치료를 진행한다. 이후 치아 뿌리가 잘 치료됐는지 확인하고 7일 후에 신경치료를 시작한다. 섣불리 치료하면 치아 뿌리에 염증이 흡수될 수 있어서다. 어린이는 치아 뿌리가 완전히 자라지 않았다. 때문에 탈구 치료를 받은 뒤 지속적으로 치근(치아뿌리) 상태를 관찰해야 한다.
 

'치아 탈구' 환자들은 죽 등 부드러운 음식을 먹는 게 좋다. 식사 후에는 가볍게 칫솔질을 해 구강을 청결히 만들어야 빨리 낫는다. 치과 전문의는 "기존에 심한 충치가 있거나 치주질환으로 치조골이 많이 흡수됐다면, 치료가 어려울 수 있다"며 "치료 후 과격한 운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매디컬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