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상세 보기

Home > 기사 상세 보기

강서구 이비인후과, 마곡동 이비인후과, 시원한이비인후과

수면다원검사 급여로 바뀌고 의원 찾는 환자가 늘어, 푹자도 개운하지 않은 사람들은 치료 고려해야..

작성일 : 2019-10-07 14:05 작성자 : 최정인 (jung_ing@naver.com)


ⓒ사진 시원한이비인후과의원 진봉준 대표원장 / 메디컬코리아뉴스

 

지난해 '수면장애' 환자의 약 80%는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2018년 하반기 수면다원검사가 건강보험 급여로 전환된 이 후 의원 방문 환자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9일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해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수면장애'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결과에 따르면, 2018년 수면장애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57만명으로 전체 건강보험 가입자의 1.1%가 진료를 받았다. 2014년 42만명에서 2018년 57만명으로 5년 동안 10만명 이상이 늘어난 셈이다. 종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2018년 수면장애 환자의 78.5%는 의원, 14.9%는 종합병원, 8.7%는 병원에서 진료 받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종합병원 13.1%, 의원 7.8%, 병원 6.2%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 시원한이비인후과 수면다원검사 / 메디컬코리아뉴스


결국 수면장애 환자 10명 중 8명이 의원급을 이용하는 셈이다.

여기에 지난 2018년 하반기 수면다원검사가 급여화 된 이후 의원급을 찾는 환자가 더 늘었다. 구체적으로 보험급여적용 후 9개월이 지난 시점인 2019년 3월 수면장애 환자 중 수면다원검사를 받은 비율은 종합병원이 7.2%로 가장 높았으나 보험급여적용 직후보다 0.4%p 증가에 그친 반면, 의원은 3.3%로 2.0%p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다원검사가 건강보험 급여화 된 9개월 후 혜택을 받은 환자는 총 5511명으로 이 중 3418명이 의원급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1572명은 종합병원, 522명은 병원급에서 진료를 받았다. 즉, 의원급이 수면다원검사 급여화로 환자 증가 효과를 봤다고 볼 수 있다.

 


ⓒ사진 시원한이비인후과 수면다원검사실 / 메디컬코리아뉴스

강서구 이비인후과, 시원한이비이인후과의 진봉준 대표원장은 "수면장애의 원인 파악과 진단을 위해 야간수면다원검사가 도움이 된다"며 "야간수면다원검사는 수면의 양과 질, 수면장애의 다양한 증상을 측정할 수 있는 검사도구들이 갖춰진 수면검사실에서 실제로 자면서, 수면상태에 대한 종합적인 검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무호흡증 환자의 경우 수면다원검사 등 해부학적 진단 후에 90% 가량이 정상인보다 상기도가 좁은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따라서 진단 후 상기도 협소를 넓히는 양압기 치료, 기도확장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기도확장수술은 혀뿌리 뒷부분을 넓히거나 목젖 부근 뼈를 이동시켜 기도를 넓혀주는 원리인데 수술 후 수면다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하여 상기도 협소가 근본적으로 이뤄졌는지 추적 관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매디컬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