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Home > 정치인

홍남기 "전세시장 안정화 총력"…김현미 "상황 보자"(종합)

참석자들 "대책 시점에 차이…결국은 제대로 대응하자는 것"

작성일 : 2020-10-21 12:15 작성자 : 최정인 (jung_ing@naver.com)

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발언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전세 시장과 관련해 실수요자와 서민 보호를 위한 안정화 노력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주재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가격은 오르고 대상 물량은 줄어드는데 실거래 통계는 전년 동기 대비 늘고 있다. 당의 지원과 당정 협업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회의에서 전세 가격 등 현재 부동산 관련 지표, 전세난 여론 등을 보고했다.

한 참석자는 "홍 부총리는 가장 관리해야 할 지표가 현재는 부동산이라고 하면서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김 장관은 시장 상황을 좀 더 보며 정책 효과를 보자는 뉘앙스였다"고 전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김 장관도 대책이 필요없다는 것은 아니고 시점에 차이가 나는 것 같다"며 "여러 의견이 나올 수 있는데 결국은 제대로 대응하자는 것이고, 생각이 다 같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홍 부총리는 4분기 핵심 과제와 관련 "8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에 따라 내수와 고용 타격이 다시 나타났기에 이를 회복해야 한다"며 "부동산 시장과 가계 부채 등 대내적 리스크 요인에 대해서도 각별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소비쿠폰 재개, 코리아세일페스타 진행 등 내수 활력 패키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4차 추경에 반영된 긴급고용안정 패키지 지원 등을 마무리하며 일자리 창출 속도를 더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이후 선도형 경제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한국판 뉴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정기국회에서 주요 경제 법안과 예산안 심의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세도 잘 통제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1단계로 내려간 만큼 희망을 갖고 일어서 앞을 향한 이어달리기를 해야한다"며 "정부부터 경제 반등을 도약을 위해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