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인

Home > 전문인

절반수치밖에 안되는 독감 무료접종 대상 1천900만명 중 1천여명 접종…접종률 54%

만 12세 이하·만 70세 이상 접종률은 70% 넘어

작성일 : 2020-10-27 17:02 작성자 : 최정인 (jung_ing@naver.com)

ⓒ사진 아이클릭아트

 

국가에서 시행하고있는 인플루엔자(독감) 무료접종사업 대상자가 현재 절반이 넘는 1천900만명중 1천23만명 가량만이 접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2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독감 무료접종 대상자인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의 접종이 순차적으로 시작된 지난달 8일부터 이날 0시까지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총 1천23만4천694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무료접종 대상자 1천898만2천178명 가운데 53.9%가 접종을 받은 것이다.

이달 13일부터 무료접종이 시작된 만 13∼18세의 경우 284만352명 중 51.1%인 145만1천310명이 접종을 받았고, 임신부는 30만4천273명 중 35.9%인 10만9천294명이 독감 백신을 맞았다.

만 62∼69세의 경우 498만3천534명 중 19.7%인 98만3천693명이 접종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만 62∼69세 무료 접종은 전날부터 시작됐으나 지역 특성 등 예외 사유가 인정되는 경우에는 지난 19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었다. 질병청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독감 백신을 맞은 만 62∼69세 어르신은 45만3천698명(무료접종 45만555명·유료접종 3천143명)이다.

한편 올해 무료접종 대상자 가운데 유료접종을 선택한 사람은 65만1천172명(6.8%)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만 13∼18세 14만621명(5.0%), 만 62∼29세 20만5천896명(4.1%), 생후 6개월∼만 12세 이하(1회 접종자) 16만4천747명(3.4%), 만 70세 이상 13만757명(2.3%), 임신부 1천189명(0.4%)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박 장관의 예방접종은 국민의 우려를 진정시키는 동시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안전성과 함께 이번 가을·겨울철 독감과 코로나19의 동시유행 가능성에 대비한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백신접종 후 사망 등과 관련해 "최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과 관련한 국민 불안과 우려에 대해 송구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