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Home > 정치인

문대통령, 전세난 처방으로 '임대차3법 안착' 제시

'질 좋은 중형 공공임대 확대' 초점 맞출듯

작성일 : 2020-10-28 14:25 작성자 : 최정인 (jung_ing@naver.com)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8 zjin@yna.co.kr

 

 

올해들어 부동산규제 강화로 전세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전세 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다"는 메시지를 발신, 추후 대책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를 기조로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추진해왔다. 잇단 고강도 대책으로 서울 등 일부 지역 집값 상승세는 안정화로 접어들었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하지만 최근 전셋값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전세난이 복병으로 등장했다. 서민의 전세 수요가 많은 만큼 전세난은 문재인 정부의 지지 기반 이탈 및 국정동력 약화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일각에서는 '임대차 3법 개정 이후 전셋값이 오르는데, 임대차 3법이 전세 시장 안정의 해법이 될 수 있느냐'는 반론도 있다. 임대차 3법을 원상회복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목소리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임대차 3법 조기 안착을 언급한 것은 관련 논란을 해소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초기 시행 단계에서 진통이 있을 수 있지만, 결국 안정화될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정부도 임대차 3법 등 기존 정책 방향 수정은 없다는 입장이다.

국토교통부는 "임대차 3법 시행 전 규제 회피 등으로 서울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이 상승하는 등 일부 영향이 있을 수 있지만, 법 시행 이후 제도가 정착됨에 따라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설명 등이 뒤따른다면 임대차 3법 적용 및 해석을 둘러싼 현장의 혼선이 해소되는 동시에 궁극적으로 전세 시장 안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정부는 질 좋은 중형 공동임대아파트 공급량을 늘리는 데 대책의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공공 임대의 질적 업그레이드를 통해 민간 임대에 쏠린 전월세 시장 수요를 공공 임대로 끌어온다는 것이다.

 

정부는 이 같은 대책을 포함해 이르면 이번 주 전세 시장 안정을 위한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저작권자 © 퍼스널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