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정부, 아프간 피란민 국내 수용·피란처 제공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한 현지인 직원 및 가족 대상

작성일 : 2021-08-24 19:40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CG 입니다. (CG) [사진=연합뉴스TV]


정부가 탈레반을 피해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는 피란민 중 과거 한국 정부와 협력한 이들을 국내에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는 24일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 및 가족을 한국으로 데려오기 위해 우리 군 수송기 3대를 아프가니스탄과 인근국에 보내 작전을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 정부는 2001년 테러와 전쟁을 명분으로 아프간을 침공한 미국의 지원 요청에 비전투부대를 파병했다. 군부대는 2007년 12월 철수했지만 우리 정부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지방재건팀(PRT)을 보내 현지 병원과 직업훈련원을 운영하는 등 국제사회와 함께 아프간 재건을 지원해왔다.

이 과정에서 고용된 현지인들은 과거 한국 정부를 위해 일했다는 이유로 탈레반의 보복 위험에 처했다며 한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해 왔다. 외교부에 따르면 국내로 수송 중인 이들은 수년간 대사관, 한국병원, 직업 훈련원 등에서 근무해왔다.

외교부는 국내로 이송할 아프간인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지난 22일 정부가 아프간 현지에서 벌인 재건사업에 참여했던 아프간인 400여 명에 대해선 국내로 데려와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