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청해부대 이송 군 수송기 현지 도착

20일 오후 성남 서울 공항 도착할 듯

작성일 : 2021-07-19 17:20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된 청해부대 34진의 승조원 전원에 대한 귀국을 위해 18일 오후 부산 김해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 승조원에 대한 귀국을 위해 급파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가 19일 오후 1시 40분께 현지에 도착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현지에 도착한 수송기 2대는 청해부대 정박지 인근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에 착륙했다. 함정 인접국 접안이 순조로울 경우 청해부대 34진 승조원들은 수송기 2대에 나눠 탑승한 뒤 이날 오후 늦게 현지서 출발한다.


수송기는 20일 오후 늦게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점쳐진다. 승조원들은 귀국 후 PCR 재검사를 받고 격리·치료 시설로 이송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담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군내 격리시설을 확보 중에 있으며, 중수본 등 관련 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간) 기준 청해부대 코로나19 확진자는 301명 중 247명으로 82% 수준에 달한다. 단일공간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으로는 유래가 없는 수준이다. 이는 110여 명이 확진된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의 두 배 이상인 수준의 집단감염이다. 247명 외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 통보를 받았다. 

합참은 전날 가벼운 어지러움을 호소해 현지 병원에 입원한 환지는 총 16명으로 늘었고 이들 중 중증환자는 없지만 상대적으로 증상이 심한 1명을 집중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