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Home > 일반

이재명 43.9% vs 윤석열 36%…오차 범위 밖에서 추월

윤석열 vs 이낙연은 36.7% 대 31.7%로 오차범위 내 우위

작성일 : 2021-07-14 15:42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이재명-이낙연-윤석열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쿠키뉴스가 의뢰한 한길리서치 양자대결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오차범위 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결과가 14일 나왔다.

조사 결과 이 지사는 43.9% 윤 전 총장은 36%의 지지율을 보였다.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는 7.9%포인트로 오차범위를 넘어섰다. 지난 10~12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이번 조사에서 이 지사는 6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애서 윤 전 총장보다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이 지사가 호남과 인천·경기에서, 윤 전 총장은 대구·경북과 충청권에서 각각 앞섰다.

한길리서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11일까지 1차 예비경선을 치른 민주당의 컨벤션 효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글로벌 리서치가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진행한 양자대결 조사에서도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에게 오차범위 밖인 8%포인트 차로 우위를 점한 바 있다.

반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 전 총장 간의 양자 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이 36.7%, 이 전 대표가 31.7%의 지지율을 보이며 5.0% 차로 윤 전 총장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이는 전날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한 조사 결과에서 이 전 대표가 43.7%의 지지율을 보이며 윤 전 총장(41.2%)을 오차범위 내인 2.5%포인트 차로 앞선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전날 발표된 윈지코리아컨설팅의 조사 결과에서는 이 전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우세한 반면, 이 지사와 윤 전 총장 사이 양자 대결에서는 각각 41.5%, 42.2%의 지지율을 보이며 이 지사가 오차범위 내에서 밀리는 양상이었다.

해당 조사의 다자 구도에서는 여전히 윤 전 총장이 26.4%로 이 지사(25.8%)와 이 전 대표(16.4%)를 앞섰다.

한편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