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Home > 행정

외교부, 독도 표기 도쿄 올림픽 지도에 일본 공사 공개 초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 강력 항의…위안부 관련 발언에도 문제 제기

작성일 : 2021-06-01 17:53 작성자 : 우세윤 (kmaa777@naver.com)

1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1일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일본대사관 총괄 공사를 공개 초치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도쿄 올림픽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문제에 대해 “적극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서 오늘 오후에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주한 일본 총괄공사를 초치할 예정”이라고 대응 방안을 밝혔다.


정부가 브리핑을 통해 상대국 외교관 초치 계획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 관례상 이례적인 일이다.

이어 최 대변인은 “초치해서 일본 측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여사한 일 측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 엄중히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못 박았다.

앞서 일본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홈페이지 내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지도에서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일본 땅인 것처럼 표기해 문제를 일으켰다.

이 사실을 발견한 우리 정부가 2019년 7월 일본 측에 항의해 지도를 바꾸는 듯했으나 새로운 지도 역시 확대하자 독도가 일본 땅으로 표시돼 있었다. 이에 정부는 지난 24일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재차 시정을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외교부는 독도 지도 문제만이 아니라 전날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서도 문제 제기를 한다고 알려졌다.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등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골대 움직이기’라는 표현으로 비판했다. 또한 위안부는 6·25전쟁 당시의 ‘위안대’와 같은 문제라는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자민당 의원의 억지 주장에 공감을 나타냈다.

이날 외교부 당국자는 “그간 ‘골대 움직이기’를 지속해온 것은 2015년 위안부 합의 및 1993년 고노 담화 등에서 스스로 표명했던 책임 통감 및 사죄·반성의 정신에 역행하는 행보를 보여온 일본 측”이라고 반론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일본 측은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결코 해결될 수 없음을 인지하고,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인정하고 지속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동원·모집·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그 어느 문건보다도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로,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으며 국제사회 역시 이미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역설했다.

또 위안부 문제를 비판한 2007년 미국 연방하원 결의안과 1999년 맥두걸 유엔특별보고관 보고서 등을 언급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세계에서 유례없는 무력분쟁 하 여성의 인권 유린이자 보편적 인권침해의 문제’라는 점은 다름 아닌 국제사회로부터 제기되어온 지적”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