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Home > 일반

엄유정 작품집 ‘FEUILLES’,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선정

작성일 : 2021-06-01 14:56 작성자 : 김수희 (kmaa777@naver.com)

엄유정 작품집 ‘FEUILLES’ [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일 북아트 재단과 라이프치히 도서전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 책 디자인 공모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에서 엄유정 작가의 작품집 ‘FEUILLES’가 최고상을 받았다. 

1일 대한출판문화협회에 따르면 엄유정 작가의 식물 그림 112점을 수록한 ‘FEUILLES’이 ‘2021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에서 ‘골든 레터’를 받았다. ‘Feuilles’는 프랑스어로 잎사귀들이란 뜻으로 책에서 식물과 종이를 모두 뜻한다.


주최측은 ‘FEUILLES’의 최고상 선정 이유에 대해 “물질성과 내용의 연관성을 매우 미묘하게 다루고 있는 특별한 책이라고 볼 수 있다”며 “엄선된 소재를 사용해 독자들에게 작가의 작품을 촉감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는 책”이라고 밝혔다.

‘2021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은 지난달 7일 2차 심사를 통해 총 10개국의 도서 14종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이들 도서는 ‘골든 레터’ 1종과 금메달 1종, 은메달 2종, 동메달 5종, 명예상 5종 등의 상을 받았다.

최고상을 수상한 ‘FEUILLES’는 라이프치히의 독일 책 박물관에 영구히 보관되고, 10월 스위스 루체른에서 개최될 벨트포르마트 그래픽 디자인 페스티벌에서 전시된다.

 

엄유정 작품집 ‘FEUILLES’ [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공모전에 한국 책이 출전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는 자국 디자인 공모 수상 내역이나 자국 전문기관 추천서 소지 등 출품 자격 요건을 만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출판문화협회는 지난해 11월 서울국제도서전이 주관한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책’ 공모를 진행해 엄 작가의 작품집을 포함한 수상작 10권을 출품했다.


‘FEUILLES’를 출간한 출판사 미디어버스 임경용 대표는 “이번 수상이 향후 한국의 디자이너들이 국제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