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홍남기 “9,900만 명분 백신 확보…‘백신가뭄’ 사실 아냐”

“하루빨리 집단면역 앞당길 것”…화이자와 2,000만 명분 백신 추가공급 계약

작성일 : 2021-04-26 14:57 작성자 : 신준호 (kmaa777@naver.com)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우리는 총 1억 9,200만 회분, 즉 9,900만 명분의 백신물량을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집단면역 달성시기를 앞당길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는 화이자와 2,000만 명분 코로나19 백신 추가공급 계약을 맺은 사실을 소개하며 이같이 전했다. 이번 화이자 백신 추가공급을 통해 18세 미만을 대상으로 접종을 확대하고,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3차 접총(부스터샷) 추가 수요에도 선제적 대비가 가능해졌다.


정부가 확보한 9,900만 명분의 백신 물량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1.9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접종 목표 3,600만 명의 2.75배 수준이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300만 명, 상반기 1,200만 명 이상에게 접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홍 총리대행은 “9월 말까지는 전 국민의 70%인 3,600만 명의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면서 이들이 2차 접종까지 마치는 11월에 집단면역을 차질 없이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단면역 시기를 11월 이전으로 단 하루라도 더 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는 국내 백신 접종 인프라에 대해 “민간위탁 접종의료기관이 5월 말까지 1만 4,000여 개소로 확대되며, 이 경우 하루 최대 150만 명 이상 접종이 가능한 역량을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5월부터는 접종연령을 낮춰 일반 국민 대상 접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신 안전성에 대해서는 “75세 이상 접종효과 분석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0%, 화이자 백신 93.2%로 효과가 확인되고 있다. 이상반응도 철저히 모니터링 하고 있다”며 “인과관계가 있는 피해 발생 시 국가보상제도에 따라 확실한 보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올여름 일반 국민의 접종이 본격화하는 시점에 대비해 접종을 마친 분들이 좀 더 자유로운 일상을 누리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전자예방접종증명서를 활용해 확진자 접촉 및 출입국 시 자가격리 의무 면제를 포함한 방역조치 완화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백신가뭄’등 백신 관련 논란에 대해 “국민께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4월 25일 현재 정부가 제약사와 계약한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한 건도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백신개발국인 미국, 영국, 백신이 조기 확보된 이스라엘을 제외하면 모든 국가가 백신수급의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며 “우리나라는 백신수급의 불확실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라며 국내 백신 생산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제 백신 수급·접종에 대한 소모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집단면역 달성에 국민적 에너지를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