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 이끈다

정부, 2027년까지 1조 974억 원 투입해 사업 착수

작성일 : 2021-03-24 12:30 작성자 : 우세윤 (kmaa777@naver.com)

자율주행 (CG)[연합뉴스TV 제공]


스스로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차량 상용화를 이끌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이 24일 공식 출범했다.

이날 산업통산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서울 서초구 한국 자동차회관에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출범식을 열었다. 정부는 2027년까지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의 상용화를 목표로 1조 974억 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자율주행 기술뿐 아니라 인프라와 사회 서비스까지 모두 레벨4 이상으로 혁신한다는 뜻에서 이번에 진행하는 사업을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번에 출범한 사업단은 해당 사업의 공공·민간 협력을 유도하고, 각 부처 사이 보다 유기적인 협력을 이끌고 연구성과의 사업화를 높이기 위해 신설된 공익법인이다. 사업단은 민간에서 오랜 기간 자율주행 신기술 개발을 담당한 사업단장(최진우 전 현대차그룹 PM 담당)을 포함한 17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사업단은 그동안 부처별로 단편적으로만 추진해온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을 총괄 기획 및 관리하고 사업성과의 보급과 확산 등에 힘쓴다. 정부는 데이터 댐 사업에서 구축한 방대한 자율주행 학습용 데이터를 활용해 자율주행 기술의 경쟁력과 신뢰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산업부 박진규 차관은 “자율주행을 우리 자동차 산업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방위로 지원하겠다.”라며 “사업단은 융합·연계의 생태계 조성과 성과 지향적 사업 관리에 전력을 기울여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2024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의 안전기준과 보험제도 등을 마련하고, 자율주행차의 운전 능력 사전검증과 운행지원 체계를 마련하는 등 관련 법제도를 정비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