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공기업 상반기 채용 시작…LH는 미정

‘땅 투기 파문’ LH와 적자인 석유공사 제외한 주요 공기업 채용 시작

작성일 : 2021-03-16 11:01 작성자 : 조현진 (kmaa777@naver.com)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지역본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주요 공기업들이 올해 상반기 신입 사원 채용에 들어가고 있는 가운데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으로 인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채용 일정을 보류했다.

LH는 지난 1월 ‘2021년 상·하반기 채용 사전안내’를 통해 상반기에 신입직원 150명, 업무직 160명, 청년 인턴 700명 등 총 1,010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원래 이달 중 채용 공고를 내고 4∼5월 서류·필기전형, 5월 면접전형을 거쳐 6월 중 임용할 계획이었으나 흐지부지됐다.


LH 관계자는 “원래 3월 중 채용공고를 내기로 했지만, 최근 이슈로 모든 게 미확정인 상태다. 채용 시기나 규모 모두 미정이며 추후 바뀔 수 있다.”라며 “다만 공채 자체를 아예 취소하지는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LH의 작년 4분기 기준 신입 연봉은 3,160만 원, 평균 연봉은 8,101만 원이다.

LH 외에도 작년 말을 기준으로 부채 20조 원을 기록한 석유공사 역시 신입 사원 채용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16일 각 기관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는 이달 말쯤 신입 사원 채용공고를 낼 예정이다. 한전은 올해 1,100명을 선발하며 이 가운데 600∼700명은 상반기에 채용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올해 1,800명의 인턴사원도 채용한다.

한국수력원자력도 다음 달 중 공고를 내고 1차로 대졸 수준 신입 사원 200명을 뽑고 7~8월에는 2차로 160명을 채용한다. 한수원은 기존에는 지원자 전원을 대상으로 필기전형을 진행했으나 올해부터는 사전 평가를 거쳐 사무직은 100배수, 기술직은 40배수를 선발해 대상자만 필기시험에 응시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달 2~5일 신입 사원 공개 모집을 진행했다. 공모 분야는 사무영업, 운전, 차량, 토목, 건축 등 총 750명이다. 신입 사원 연봉은 3,400만 원 수준(성과상여금 별도)으로 공지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8일 상반기 채용공고를 내고 총 187명을 채용한다. 4월 1일까지 접수하며 필기(4월 24일)와 면접(5월 11∼13일)을 거쳐 5월 21일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달 모집공고를 내고 현재 상반기 일반직 신입 인턴사원 채용을 진행 중이다. 체험형 인턴(3개월)과 채용형 인턴(1개월)을 거쳐 심사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형태이며, 채용인원은 총 335명이다.

한국가스공사[036460]는 다음주 후반께 채용공고를 낼 예정이다. 채용 인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100명 이하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3일부터 18일까지 상반기 채용을 진행 중이다. 사무·기계·안전·전기·화학·토목건축 등 부문에서 총 76명을 뽑는다.

동서발전과 남부발전은 상반기에 채용 일정이 없으며, 남부발전은 하반기에 약 70명을 선발한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