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정 총리,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5인 이상 모임금지도 유지”

특별대책기간 정해 외국인 노동자 밀집사업장 등 집중점검

작성일 : 2021-03-12 12:20 작성자 : 최정인 (kmaa777@naver.com)

정세균 국무총리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국무조정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가 오는 14일 종료하기로 예정한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단계의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더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해 겨울 시작된 3차 유행이 아직 확실한 안정세에 접어들지 못하고 8주 연속 300~4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이 지속되자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상황에서 밀리거나 물러선다면 어렵게 쌓아온 방역의 댐이 한꺼번에 무너지고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라며 “국민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는 수도권에서 3차 유행이 시작됐고 그 확산세가 아직도 지속되고 있는 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2주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실태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외국인 노동자 밀집사업장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진단검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정 총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직장, 병원, 어린이집,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를 끊어내야 정체국면을 타개할 수 있다.”라며  “오랜 기간 지속된 거리두기로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는 점도 잘 알고 있지만 지금 여기서 코로나19의 기세를 꺾지 못한다면 다시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는 상황임을 국민 여러분이 이해해 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