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ome > 건강

미 인구 10%, 코로나 백신 최소 1회 접종…3%는 2회 접종

작성일 : 2021-02-10 09:48 작성자 : 우세윤

미국 메릴랜드주의 놀이공원 식스플래그스의 주차장에서 주방위군 요원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메릴랜드주의 놀이공원 식스플래그스의 주차장에서 주방위군 요원이 코로나19 백신을 주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1번이라도 맞은 사람이 전체 인구의 10%에 도달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자체 집계를 기준으로 이날 오후까지 미국에서 약 3천326만여명이 최소한 1차례 이상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맞아 인구의 10.0%가 부분적으로 백신 접종을 마쳤다고 집계했다.

이 가운데 1천10만명(인구의 3.1%)은 2차 접종까지 마쳤고, 배포된 전체 백신은 6천290만회분이라고 WP는 파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역시 이날 오전까지 미국에서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사람 수를 3천286만7천여명, 2회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 수를 984만여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 1회 이상 접종자는 미국 전체 인구 3억2천820만명(미국 인구조사국 기준)의 약 10%에 해당한다.

CDC는 또 이날까지 총 6천289만8천여회분의 백신이 배포됐고, 이 가운데 4천320만6천여회분이 접종됐다고 집계했다.

WP는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고 있다면서도 주(州) 정부들이 백신 접종 대상자를 확대하면서 기대만큼 빠르게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1주일 새 하루 평균 백신 접종자는 148만명으로 그 전주보다 9%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100일 이내에 미국인 1억명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하루 평균 100만명이 백신을 맞아야 한다. 현재의 접종 속도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치를 상회한다.

다만 현재 긴급사용 승인이 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과 모더나의 백신은 3∼4주의 간격을 두고 2차례 접종해야 충분한 면역 효과가 생기기 때문에 실제 1억명이 완전한 면역력을 확보하려면 모두 2억회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

이런 가운데 1회 접종으로 면역이 형성되는 존슨앤드존슨의 백신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이 신청된 상황이다.

한편 아직 접종을 맞지 못한 시만들이 예비 백신을 맞고자 접종소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어오고 있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