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지난해 경상흑자 753억달러…전년보다 26%↑

작성일 : 2021-02-05 09:25 작성자 : 우세윤

경상 흑자 달러 (CG)

경상 흑자 달러 (CG)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보도에 따르면 수입과 해외여행 등이 더 큰 폭으로 줄면서 지난해 경상흑자 규모가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2019년보다 26% 정도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경상수지 흑자는 752억8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전년(596억8천만달러)보다 26.14%(156억달러) 많은 규모다.

우선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819억5천만달러로 21억4천만달러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간 수출(5천166억달러)이 2019년보다 7.2% 줄었지만, 원유 등 원자재 수입가격 하락으로 수입(4천346억6천만달러) 감소율이 8.8%로 더 높았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는 여전히 161억9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여행·운송수지 개선과 함께 적자폭이 1년 새 106억6천만달러나 줄었다.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본원소득수지 흑자(120억5천만달러)는 2019년보다 8억1천만달러 감소했고,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지난해 771억2천만달러 불었다.

2020년 12월 및 연간 경상수지

2020년 12월 및 연간 경상수지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상품수지 흑자가 105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49억달러 증가했다. 수출(525억9천만달러)은 1년 전보다 10.3% 늘어난 반면 수입(420억9천만달러)은 거의 같은 수준이었다.

12월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5억3천만달러)는 1년 전보다 20억7천만달러 줄었다.

 

◇ 특히 여행수지 적자(5억8천만달러)가 5억7천만달러나 축소됐다. 해외 출국자 수가 2019년 12월과 비교해 96% 급감했기 때문이다.

본원소득수지 흑자(21억9천만달러)는 배당소득 감소 등으로 1년 전보다 3억7천만달러 감소했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12월 중 85억달러 늘었는데,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9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25억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96억달러나 늘었지만,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47억달러 줄었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