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노래연습장 개업 작년 역대 최소…폐업은 13년만에 최대

작성일 : 2021-01-19 09:18 작성자 : 우세윤

노래방 영업 재개

노래방 영업 재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노래연습장의 개업이 지난해 역대 최소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19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행정안전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작년 전국에서 개업한 노래연습장업은 389곳으로, 1987년 관련 통계가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적었다.

노래연습장 개업은 2016년 1천424곳에서 지난해까지 4년 연속 감소세다.

반면 노래연습장의 폐업은 지난해 2천137곳으로 2007년(2천460곳) 이후 13년 만에 가장 많았다.

시도별로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524곳의 노래연습장업이 폐업했으며 서울(369곳), 부산(163곳), 대구(141곳), 인천(113곳), 광주(81곳), 울산(54곳), 대전(46곳)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노래연습장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합금지명령에 직격탄을 맞았다"면서 "밀폐된 공간이라는 인식이 강해 개업은 감소하고 폐업은 증가하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집합금지명령이 전날부터 일부 완화돼 영업할 수 있는 상황은 호전됐지만, 여러 사람이 함께 찾는 노래연습장 특성상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할 가능성은 작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접종 이후 경기회복을 고려해 새로 개업을 하는 업주들도 현재 큰손해를 감수하며 개업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