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정부, 얀센 600만명분·화이자 1천만명분 백신 계약 밝혀

얀센 백신 내년 2분기 접종시작…화이자 백신 내년 3분기 수입

작성일 : 2020-12-24 09:42 작성자 : 최정인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존슨앤드존슨),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전날 이 같은 계약이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인 200만명분보다 많은 600만명분을 계약했다"며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에 대해서는 "1천만명분을 계약했고, 내년 3분기부터 들어온다"며 "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앞당기고자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 중이고,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