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Home > 산업

삼성전자 '7만전자' 시대…종가도 첫 7만원대 진입

SK하이닉스도 또 신고가…마이크론 대만공장 정전 반사이익 기대

작성일 : 2020-12-04 16:26 작성자 : 최정인

삼성 깃발

삼성 깃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가 4일 신고가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우며 주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2.58% 오른 7만1천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사상 처음으로 장중 7만원을 돌파한 데 이어 이날 종가도 최초로 7만원대에 진입했다.

장중에는 최고 7만2천100원까지 상승하며 전날 기록한 역대 최고가를 새로 썼다.

SK하이닉스 역시 종가와 장중 기준으로 모두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업황 개선 전망에 최근 외국인 매수가 몰리며 주가가 강세 흐름을 보였다.

이날도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각각 1천908억원, 326억원어치 순매수하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이날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대만 공장에서 정전이 일어나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

시가총액 1위와 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연일 신고가를 찍으면서 이날 코스피도 1.31% 오른 2,731.45에 마감하며 나흘 연속 역대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