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Home > 정책

정부, 바이든 측과 소통 잰걸음…키워드는 '동맹'·'북핵'

문대통령, 바이든과 통화 뒤 "굳건한 한미동맹·한반도 평화 의지 확인"

작성일 : 2020-11-12 17:46 작성자 : 최정인

문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첫 통화 

문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첫 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utzza@yna.co.kr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과 소통 확대에 외교력을 집중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가 공식 출범하지 않은 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어 접촉이 수월하지 않지만, 당선 확정 나흘 만에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 간 통화가 비교적 빠르게 이뤄지는 등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정부가 바이든 측과 접촉하며 강조하는 키워드는 한미동맹과 북핵문제다.

양측 모두 한미동맹 강화와 북한 이슈를 비롯한 한반도 현안을 주요 이슈로 인식하고 있음을 바이든 시대 첫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확인한 셈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지난 8∼11일 미국 워싱턴DC 방문 기간 바이든 당선인 측 인사들과 만나 한미동맹 강화 및 북핵 해법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가 접촉한 인사는 민주당 크리스 쿤스 상원의원과 크리스 머피 상원의원, 미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의 존 앨런 소장 등이다. 쿤스, 머피 의원은 미 국무장관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인물이며, 브루킹스연구소 직원 중에는 바이든 캠프에서 일하는 이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이들에게 북미대화에 대해 "정상 차원의 우선적 관심을 가져야 될 이슈"라고 강조하고, 종전선언에 대한 정부의 구상 등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방미 추진을 검토 중이다.

이 장관은 전날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가게 된다면 미국 조야 인사들에게 (북한과의)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 구상과 유의미성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이런 움직임은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은 내년 1월 20일이지만 그 전이라도 미국 조야에 한국의 핵심 관심 사안을 주지시키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일단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 재향군인의 날인 1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한미동맹의 현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훼손한 동맹을 복원하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행보다.

한미는 앞으로 북핵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에 있어서도 더 긴밀하게 협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 협력을 강조하며 "한국과 미국에서 같은 날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한국이 매우 훌륭히 코로나에 대응한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가 재향군인의 날인 11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가 재향군인의 날인 11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