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Home > 행정

코로나에 비대면 결제 17% 늘고, 실물카드 결제 6% 줄어

한국은행, 1∼9월 국내 지급결제동향

작성일 : 2020-11-03 14:26 작성자 : 최정인

간편결제(CG)

간편결제(CG)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결제가 작년보다 17% 급증했다.

반면 손으로 주고받는 일이 많은 실물 카드 결제 규모는 6% 가까이 줄었다.

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내 지급결제 동향 통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일평균 비대면 결제 규모는 8천33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 늘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같은 기간 대면 결제(일평균 1조4천90억원)는 3.7% 감소했다. 대면 결제 중에서도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기기 결제는 18% 늘었으나 플라스틱 카드 결제는 5.6% 줄었다.

모바일기기 결제(일평균 1조원) 가운데 간편결제 비중은 1월 32.4%에서 9월 39.0%로 점차 커졌다. 간편결제 중 핀테크(금융기술) 기업의 비중은 9월 현재 61.5%로, 1월(52.6%)보다 확대됐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체 카드 이용 규모(일평균 2조5천억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활동이 위축되면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 느는 데 그쳤다. 작년 같은 기간 증가 폭(+6.3%)의 5분의 1 수준이다.

신용카드(+0.2%)와 체크카드(+2.4%) 증가세는 둔화했지만, 선불카드(+770.6%)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담아 쓴 영향으로 대폭 늘었다.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역별로는 수도권(+5.8%)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이용 규모가 작년보다 줄었다. 단 수도권에 소재한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를 제외할 경우 수도권에서의 개인 신용카드 이용 규모 증가 폭도 0.1%에 그쳤다.

소액결제망을 통한 계좌이체 금액(일평균 70조9천억원)은 비대면 결제 선호, 주식 투자 자금 유입 등으로 작년보다 17.9% 급증했다.

어음·수표 결제금액은 일평균 17조8천억원으로, 작년보다 4.4% 늘었다. 지난해 13.7%나 줄었다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그래픽] 지급카드 결제 증감률
[그래픽] 지급카드 결제 증감률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행정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