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ome > 건강

"근로시간 길어지면 신장 기능 떨어져…콩팥 건강 '적신호'"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강모열 교수 연구팀 연구 결과

작성일 : 2020-11-03 14:07 수정일 : 2020-11-03 14:12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임금노동자의 근로시간이 길어질수록 노폐물을 걸러내는 콩팥 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강모열 교수·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이동욱 연구 강사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07∼2017년)로 임금노동자 2만851명의 주 평균 근로시간과 신사구체여과율(eGFR)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신사구체여과율은 혈액 속 노폐물을 여과하는 신장 기능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다. 신사구체여과율이 떨어져 제 기능을 못 하는 장기 부전 상태에 이르면 정상 기능을 회복하지 못하는 만성 신장질환을 겪게 된다.

 

연구 결과 주당 52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를 하는 임금노동자가 주 평균 1시간을 추가 근로할 경우 신사구체여과율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시간 노동이 신장 기능에 해로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강 교수는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장시간 노동이 만성 신장질환의 잠재적 위험인자임을 인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노동자의 질병 예방 및 보상을 위한 근거 마련에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직업환경의학회지'(Occupational & Environmental Medicine) 10월호에 게재됐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