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옵티 연루' 前 금감원 직원 조사…뒷돈 받은 혐의(종합)

해덕파워웨이 최대주주인 화성산업·거래업체 등 압수수색

작성일 : 2020-10-28 12:27 작성자 : 최정인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검찰 수사 (PG)

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 검찰 수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연합뉴스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로비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재현 대표 측에서 뒷돈을 받은 혐의로 전직 금융감독원 직원을 소환 조사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김 대표 측에서 2천만원의 로비 자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금감원 전 직원 A씨를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A씨에게 돈을 전달하는 과정에 개입한 브로커 김모씨의 경기도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김씨도 당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다만 김 대표는 로비스트 김씨가 중간에서 돈을 챙겼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또 지난 22일 선박부품 전문업체 해덕파워웨이를 옵티머스 자금으로 인수한 의혹을 받는 화성산업의 사무실과 대표이사 박모씨 주거지, 거래업체인 명성티앤에스의 사무실과 관계자 오모씨의 주거지도 압수 수색을 했다.

검찰은 옵티머스의 펀드 자금이 이들 회사로 흘러 들어간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증거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